도봉구, 재활용선별장 현대화로 폐기물 감축 앞장

환경과 사람들 승인 2022.01.05 14:28 의견 0
X

도봉구, 재활용선별장 현대화로 폐기물 감축 앞장

서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가 최신설비 구축으로 현대화한 재활용선별장(도봉로 969 자원순환센터)을 지난달 28일 준공하고 2022년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도봉구 재활용선별장은 총사업비 56억 원을 투입해 지상 1,208㎡ 지하 1,944㎥, 일일 처리량 55t의 규모로 새로 단장했다.

지하에는 파봉정량공급기, 선별컨베이어, 비중발리스틱선별기, 광학자동선별기, 압축기, 가스캔절단기 등의 시설이, 지상에는 재활용반입장, 스티로폼감용기가 위치했다.

특히 광학선별기는 근적외선과 가시광선을 분석해 재질과 색상을 감지 후 유색 및 투명 PET, PE, PS, PP 등의 플라스틱을 선별하는데 탁월한 성능을 갖췄다.

전체 공정에 있어서는 IIoT(Industrial Internet of Things)센서와 엣지컴퓨터를 통해 데이터를 수집 후 이를 분석해 운영하는 시스템 자동화가 마련됐고 수집된 정보들은 서버DB로 연동 후 빅데이터를 분석해 최대처리용량을 구현한다.

구는 이번 현대화 신축이 재활용선별율을 60% 이상 획기적으로 높이는 등 폐기물 원천 감량 및 자원순환 경제 실현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향후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재활용선별과정 홍보와 견학도 시행할 예정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지난 12월 신축한 재활용선별장을 점검하고 "이번 재활용선별장 현대화를 통해 선별 기능을 높임으로써 탄소제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구민 여러분께서도 생활 속 재활용품 분리배출에 힘써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끝)

출처 : 도봉구청 보도자료

저작권자 ⓒ 환경과 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