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Newswire] 화웨이, 친환경 발전 가속화 위해 5가지 오해 밝혀

환경과 사람들 승인 2022.03.02 13:31 의견 0
X
화웨이 Day0 포럼에서 연설하는 필립 송 화웨이 캐리어 CMO (PRNewsfoto/Huawei)

[PRNewswire] 화웨이, 친환경 발전 가속화 위해 5가지 오해 밝혀

(바르셀로나, 스페인 2022년 2월 28일 PRNewswire=연합뉴스) 화웨이(Huawei)가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MWC22를 앞두고 '미래를 밝히다(Lighting up the Future)'라는 주제로 Day0 포럼(Day0 Forum)을 개최했다. 화웨이 캐리어(Huawei Carrier) 최고마케팅책임자(CMO)인 필립 송(Philip Song) 박사는 이번 포럼에서 '친환경 발전에 대한 5가지 오해(Five Misconceptions of Green Development)'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그는 "친환경 발전은 유행어"라며 "뉴턴의 고전역학이나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처럼 친환경 발전 역시 오해와 진실 사이에서 점차 정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ICT 산업의 친환경 발전을 가속화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5가지 오해를 가능한 한 빨리 극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첫 번째는 'ICT 산업이 탄소 배출량을 증가시킨다'라는 오해다. GeSI의 SMARTer2030 보고서에 따르면, ICT 산업의 탄소 배출량은 2030년까지 전 세계 배출량의 1.97% 수준에 불과하다. 그러나 더 중요한 부분은 다른 산업에서는 ICT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자체 탄소 배출량을 20% 감축할 것으로 기대되는데, 이는 ICT 산업이 자체적으로 배출하는 탄소 배출량의 10배에 상당하는 양이다. 이러한 2차 절약을 '탄소 손자국(Carbon handprint)'라고 부른다. 이 같은 탄소 손자국의 규모로 인해 여러 나라의 국가 전략에서 ICT 인프라는 중요성을 더하고 있다. 화웨이는 자체적으로 2030년까지 1YB의 글로벌 데이터가 클라우드에 저장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기존 인프라에 더 친환경적이고 전광학적인 전송 기술을 갖출 경우, 매년 1억5천만 톤의 탄소 배출량을 감축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이러한 절약은 2억 그루의 나무를 심는 것에 상응하는데, 이는 유럽 전체를 삼림으로 덮을 만한 양이다.

두 번째 오해는 '네트워크 장비 탄소 배출의 가장 큰 원인으로 공급망 배출에 과도하게 초점을 맞추고 있다'라는 점이다. 송 박사가 프레젠테이션에서 설명했듯이, 네트워크 장비의 전체 수명주기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 중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것은 2%에 불과한 반면, 80~95%는 사용 과정에서 발생한다. 이에 송 박사는 "ICT 산업의 탄소 배출량 감축의 핵심 요소는 에너지 효율 개선을 위한 혁신적인 기술을 채택하는 것"이라고 제안했다.

세 번째는 '친환경 발전은 오직 녹색 에너지와 관련된다'라는 오해다. ICT 산업의 친환경 발전에는 태양광과 풍력 발전도 중요하지만, 통신 네트워크의 에너지 효율의 체계적인 개선이 있어야만 막대한 이익으로 이어진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 화웨이는 이번 서밋에서 '녹색 현장(Green Site), 녹색 네트워크(Green Network), 녹색 운영(Green Operation)'을 통해 네트워크 에너지 효율성을 체계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3단계 녹색 솔루션을 공개하며, 통신 사업자가 '더 적은 전력(와트)으로 더 많은 비트 제공(More Bits, Less Watts)'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네 번째는 '네트워크 에너지 효율성이 통신 장비의 에너지 효율성의 합과 같다'는 오해다. 단일 장비 구성에 대한 에너지 효율성 평가는 포괄적인 시나리오 기반의 계획 및 건설 결정을 수행하기에는 충분치 못하다. 화웨이는 주요 통신장비, 현장 보조장비, 전송 네트워크 및 데이터센터의 에너지 효율성 지표를 측정함으로써, 전체 네트워크에 대한 에너지 절약 정책을 정확하게 평가하고 공식화할 수 있는 통일되고 표준화된 지표 시스템(NCI)을 구축할 것을 권고했다.

다섯 번째는 '에너지 절약이 네트워크 성능 지표에 영향을 미치지 않아야 한다'는 오해다. 실상은 에너지 절약 기능과 일부 네트워크 지표 사이에는 절충점이 존재한다. 최고 속도와 몇 가지 지표를 포기하면서 에너지 절약 기능을 채택한다고 하더라도, 실제 사용자 경험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수 있다. 일례로, 독일에서는 한 쇼핑몰에 자정에 작동하는 지능형 셧다운 솔루션이 구축됐는데, 이 경우 최고 속도는 다소 감소하지만 사용자 경험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현장의 에너지 소비를 10% 줄일 수 있다.

송 박사는 기조연설을 마무리하면서, ICT 산업의 친환경 발전을 위한 5가지 제언을 전했다. 그는 "첫째, 다른 산업에서도 친환경 발전이 가능하도록 ICT 산업을 적극적으로 발전시킬 것, 둘째, 제조 과정이 아닌 사용 중에 발생하는 ICT 인프라의 탄소 배출에 더 관심을 기울일 것, 셋째, '녹색 사이트, 녹색 네트워크, 녹색 운영'의 체계적인 솔루션으로 통신 사업자들의 네트워크 용량 개선을 지원하고 비트당 전력 소비를 줄여 '더 적은 전력(와트)으로 더 많은 비트'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할 것, 넷째, 에너지 소비의 주요 문제를 파악하기 위해 통일된 에너지 효율 지표 시스템을 정의할 것, 다섯째, 사용자 경험에 따라 전력을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MWC22 바르셀로나는 오늘(28일)부터 3월 3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된다. 화웨이는 Fira Gran Via Hall 1의 1H50 스탠드에서 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인다. 화웨이는 글로벌 통신 사업자, 업계 전문가, 오피니언 리더와 함께 업계 동향, GUIDE to the Future, 녹색 개발 등의 주제를 자세히 다루며, 디지털 네트워크의 미래를 그려갈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 https://carrier.huawei.com/en/events/mwc2022를 참조한다.

출처: Huawei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출처 : PRNewswire 보도자료

저작권자 ⓒ 환경과 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