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광역시,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대응 방사능 감시체계 강화

환경과 사람들 승인 2022.03.15 12:47 의견 0
X

부산광역시,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대응 방사능 감시체계 강화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와 관련한 시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부산 연안 해수와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감시체계 강화에 나섰다.

지난달 국제원자력기구(IAEA) 조사단이 후쿠시마 제1원전 현장을 방문하는 등 오염수 해양 방류를 위한 준비절차를 계속 진행하자 시가 부서별 대응 현황과 계획 점검을 통한 선제 대응에 나선 것이다.

먼저 해양 방사능 감시와 수산물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조사 결과를 신속하게 공개하고 시민들이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시 홈페이지에 부산시와 국가 방사능 검사 결과에 대한 통합 메뉴를 개설하여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부산 연안에 대한 실시간 방사능 감시와 해수 방사능 분석도 강화한다. 시는 현재 5곳(강서구 1, 동구 1, 해운대구 1, 기장군 2)에 설치되어 있는 방사능 무인감시망을 1곳(남구)에 추가로 설치하고 해수욕장 등 연안 해수에 대해 약 180건('21년 140건)의 방사능을 분석하는 등 검사 횟수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기장군 2곳(기장해양정수센터, 온정마을)과 영도구 1곳(태종대)은 상수도사업본부 수질연구소에서 매일 또는 주 1회 삼중수소를 분석하고 있으며 검사 결과 현재까지 검출되지 않아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소비 수산물과 농산물, 가공식품 등 생산·유통 식품에 대한 방사능 안전관리를 위해 16개 구·군과 함께 재래시장, 도매시장, 대형마트, 온라인 판매점 등을 대상으로 연간 약 800건을 수거·검사한다. 부산시 교육청과 합동으로 학교급식 식재료에 대한 방사능 안전성 검사도 병행해 나갈 계획이다.

관내 양식장과 수산물 위판장 등 생산단계 수산물 방사능 검사를 위해 수산자원연구소에서는 올해 방사능 검사장비(전처리장비 1대)를 추가 확보하고 연근해 수산물 등 114품종을 대상으로 연간 300건 이상 심층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입 수산물에 대한 원산지 표시 단속을 위해 부산시, 구·군,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해양경찰, 소비자단체 등과 합동단속반을 구성해 단속을 강화하는 동시에 국내 수산물 소비 활성화 지원사업도 병행하기로 했다.

김유진 부산시 해양농수산국장은 "부산 연안 해수와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체계를 강화하고 분석 결과를 수시로 공개해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계획과 관련한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해나갈 방침"이라며 "아울러 산업계와 간담회 등 소통의 장을 확대해 시민 안전과 해양환경 보호, 수산식품업계 피해 예방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4월 13일,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하여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즉시 전달하고 부산·울산·경남·전남·제주 등 5개 시·도와 실무협의체를 구성, 공동건의문을 마련해 정부에 건의하는 등 적극 대응해 왔다.

(끝)

출처 : 부산광역시청 보도자료

저작권자 ⓒ 환경과 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