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덕수궁의 품격을 즐기다 '밤의 석조전' 개최

환경과 사람들 승인 2022.04.20 13:09 의견 0
X

문화재청, 덕수궁의 품격을 즐기다 '밤의 석조전' 개최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정성조)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은 2022년 '밤의 석조전' 행사를 오는 5월 3일부터 6월 12일까지 36일간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후 6시 30분부터 하루 3회 진행한다.

'밤의 석조전'은 전문 해설사와 함께하는 ▲석조전 야간 탐방, 고종이 사랑했던 '가배차(커피)'와 간식을 음미하는 ▲테라스 카페 체험, 귀빈을 맞이했던 접견실에서 감상하는 ▲대한제국 배경 창작 음악 공연(뮤지컬 '손탁 호텔' 관람)이 결합한 덕수궁 야간 체험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첫선을 보인 '밤의 석조전'은 낮 동안 사전 예약제로만 관람했던 석조전을 밤에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관람객들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특히 일부 참여자는 대한제국 당시의 개화기 의상을 입고 방문해 석조전을 한층 더 특별하게 즐겼다는 후문이다.

올해는 지난해 연간 20일이었던 행사기간을 36일로 늘려 더욱 많은 관람객에 체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2022 밤의 석조전' 입장권은 오는 22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 티켓에서 판매한다. 단 궁중문화축전 기간(5월 10∼22일) 중 입장권은 축전 예매와 연계해 별도 기간에 판매할 예정이다.

1인당 2매까지 사전 예매할 수 있으며, 1인당 요금은 2만6천 원이다. 만 65세 이상, 장애인, 국가유공자는 회차별 선착순으로 1인 2매까지 전화로 예매할 수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누리집,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을 확인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끝)

출처 : 문화재청 보도자료

저작권자 ⓒ 환경과 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