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산림청과 손잡고 탄소 저감 나선다

환경과 사람들 승인 2022.04.28 16:10 의견 0

LG, 산림청과 손잡고 탄소 저감 나선다

<이 기사는 2022년 04월 28일 17시 00분부터 사용할 수 있습니다.

고객사의 제작 편의를 위해 미리 송고하는 것으로, 그 이전에는 절대로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엠바고 파기시 전적으로 귀사에 책임이 있습니다.>

LG가 산림청과 손잡고 동해안 산불로 훼손된 산림자원 복원과 동·식물 자연 생태계 보존에 나서며 ESG 주요활동 중 하나인 탄소 저감 활동을 강화한다.

LG는 28일 서울 여의도 한국임업진흥원 산림비전센터에서 산림청과 '탄소중립 활동과 ESG경영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최병암 산림청장, 박은식 국제산림협력관, 박준성 ㈜LG ESG팀장 등이 참석했다.

LG와 산림청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기후변화와 동해안 산불지역 등 산림재해로 훼손된 지역의 산림 복원 ▲산림전용(轉用) 및 황폐화 방지 사업 ▲산림탄소상쇄사업, 산림교육·치유 정원 등 국내외 산림사업의 공동 검토와 탄소중립 활동의 민관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양측은 산림 관련 국내외 전문기관과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산림 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국제산림행사인 '세계산림총회' 등 탄소중립 국제행사 개최와 기업의 탄소중립 및 친환경 활동을 활성화하고 지원하기 위한 산림효과 지표발굴 및 연계방안도 공동으로 검토, 추진키로 했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탄소중립과 ESG 경영은 전 세계적인 관심분이며, ESG는 지속 가능 기업으로의 성장과 도약을 위해서는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라며, "LG그룹과의 협약을 통해 산림 분야 탄소중립 모델을 발굴하고 ESG 경영을 추구하는 기업과의 협력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박준성 ㈜LG ESG팀장은 "LG는 주요 상장사 이사회 산하에 ESG 위원회를 설치해 보다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ESG 경영을 추진하고 있으며, 탄소중립의 실천과 신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등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산림청과의 협약을 통해 전 세계적 과제인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민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유플러스 등 4개 사는 기후변화 대응 역량을 평가하는 글로벌 비영리단체인 CDP(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가 올해 2월 발표한 '2021 기후변화 대응' 우수기업으로,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등 3사는 '2021 물 경영'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끝)

출처 : LG 보도자료

저작권자 ⓒ 환경과 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