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하면 친절 친절하면 남해로 오시다'

환경과 사람들 승인 2022.05.09 13:15 의견 0
X

'남해하면 친절 친절하면 남해로 오시다'


경남 남해군은 '2022 남해군 방문의 해 관광객 수용태세 개선'을 위해 지난 4월부터 오는 6월까지 주말을 이용해 친절 개선운동을 집중적으로 펼친다고 밝혔다.

'2022 남해군 방문의 해 관광객 수용태세 개선'에 앞장서는 단체는 '친절 매니저단'과 '공식 서포터즈단'으로, 이들은 지난해 12월부터 전 읍면과 주요 관광지를 순회하며 친절교육과 청결 캠페인을 펼쳐오고 있다.

이번 친절 운동은 관내 위생업체, 숙박업체, 운송업체 등 관광 분야와 관련된 모든 사업장을 대상으로 전개된다.

지난 4월에는 설천면 노량지구, 미조면 미조항 음식특구, 상주은모래비치 부근 등에서 300여 명의 사업주 및 종업원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특히 친절 교육의 경우, 지역의 특성을 잘 알고 있는 지역민들로 구성된 친절 매니저단이 추진함으로써, 일상 속에서 지나칠 수 있는 사소한 부분까지도 함께 공유·고민하는 시간이 되고 있다.

또한, 단순히 모여서 이론적인 집합 교육을 받는 것이 아닌, 개별 사업장을 직접 방문해 사업장에 맞는 1:1 맞춤형 컨설팅을 하고 있다.

남해군은 중점 운동 기간이 종료된 이후에도 친절매니저단과 함께 지속해서 전 읍면 개별 사업장 방문과 함께 친절 교육을 전개해 '친절한 남해'를 위한 분위기 조성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정중구 문화관광과장은 "2022 남해군 방문의 해를 맞아 남해군을 방문해주시는 관광객이 많이 늘고 있다"며 "남해하면 친절, 친절하면 남해라는 의식으로 우리가 모두 앞장서자"고 강조했다.

(끝)

출처 : 남해군청 보도자료

저작권자 ⓒ 환경과 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